K- KIOSK

K-KIOSKenglishjapanPhilippinesspainReseller intranet

Home  K-KIOSK BBS  보도자료

K-KIOSK BBS

We support your solution with various product range and customized hi-tech design.
...목 : NETWORK지 _사보협회8월호 (중소상공인편) 얼음왕국 기사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2023-08-23 조회수 : 453

 

성실함과 전문성으로 이룩한 얼음왕국 아이스크림할인점 250여개 가맹점 신화

-직장인 소자본 창업으로 각광점주와 상생 지속 가능한 브랜드로 육성

 

최근 소규모 창업 아이템으로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얼음왕국 이동진 대표의 첫인상은 성실함과 겸손함 속에 

해박한 지혜와 전문성을 두루 갖추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전북 전주가 고향인 이동진 대표는 전북대학교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한 공학도이다처음에는 건축 방면에 관심을 갖고 있다가 상경 후 

강동구청 인근에서 우연히 고려인쇄라는 디자인 회사를 운영하게 되었다.

재학중 활발하게 학생운동을 하다가 우연히 소련불가리아등 공산국가를 방문하게 되어 그들의 대자보를 보면서 디자인 개념에 눈 띄게 

되었다고 한다초창기 인쇄물을 만들던 디자인 회사는 전자북(e-Book) 솔루션 전문업체를 거쳐 웹디자인 전문업체로 성장해서 오늘 날 

얼음왕국의 모기업인 키오스크(Kiosk, 셀프결제시스템전문 제조사인 고려디지웍스로 성장하게 된다.

2020년 4월에 후발 주자로 런칭한 얼음왕국은 키오스크 제1세대인 이동진 대표의 집념과 연구 즉 IT 기업을 기반으로 한 무인 IOT시스템 개발과 

무인결제시스템 중심 축으로 한 기본 시스템의 높은 기술력이 그 출발점이다국내에서 키오스크 단어조차 생소했던 15년 전 영국에서 키오스크를 

수입하여 기계를 밤 새워 분해하고 연구한 결과로 해외에서는 K-KIOSK란 브랜드로 매출에 30%를 일본에 수출수출유망중소기업으로 거듭성장하며 

지금은 국내 공항에 티켓발권기등을 납품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는 대략 10개 업체이며얼음왕국은 메이저 4개 업체 중에서도 리딩업체이다얼음왕국은 모기업의 노하우를 충분히 

살려 업계 최초로 전국 가맹점들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중앙관제센터를 구축하여이를 통해 제품 입고 및 냉동고 재고 확인매장 청결 상태

소비심리 패턴 파악 등 무인 운영시 점주들이 안심하고 매장을 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다.


얼음왕국의 또 하나 장점은 가맹점주만을 위한 업계 최초의 쇼핑몰 운영이다본사에서 대량 구매를 통해 매장에 필요한 물건을 원가로 공급하며 

심지어 본사에서 정기적인 포인트까지 적립시켜준다.

가장 성공적인 매장은 성수기 월 4,000여 만원 가깝게 매출이 일어 나고 있으며 약 30%의 마진을 고려하면 결코 작은 수입이 아니다.

가맹점의 요건은 가장 먼저 점주의 의욕과 두번째 상권을 고려한다상권이 갖춰져 있지 않으면 가맹이 어렵다상권을 본사에서 직접 찾아주지는 

않지만충분한 상담과 컨설팅은 가능하다이 대표가 꼽는 좋은 상권은 아파트나 다세대주택이 몰려있는 주거지역이다이른바 소비자가 만원의 

행복을 구가할 수 있는 곳이다가맹주는 점포를 얻고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약 천만원의 인테리어 비용(무인 포스기간판전기 조명 등)만 

지불하면 개업이 가능하다아이스크림 초도 물량은 점주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말일 후 결재를 원칙으로 한다.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업계에 얼음왕국 아류 브랜드들이 많지만 이동진 대표는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파이가 커지면서 함께 성장하는 이면도 

이해하기 때문이다.


베스킨라빈스가 겨울에 붕어빵을 팔지 않듯이얼음왕국 역시 커피나 스낵 등 다른 품목을 취급하지 않고 구멍가게 스타일이 아닌 오직 아이스크림 

250여가지 구색을 갖춘 아이스크림 전문점을 지향하고 있다같은 지역의 편의점과 상생하려는 이 대표의 속 마음이 돋보인다.


향후에는 가정간편식 무인 밀키트사업에 다소 관심이 있다는 얼음왕국 이동진 대표는 직장인은 물론 모든 사람들이 소자본 창업으로 자신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가맹점주와 상생하며 지속가능한 브랜드로 얼음왕국을 견실하게 만들어 가는 것이 소박한 꿈이다아울러 오늘이 있기까지 

여러 측면에서 도움을 아끼지 아니한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진성빙과부분 임직원들과 아이스크림 대리점 허순 회장님에게도 꼭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창업문의 1522-8807 / www.ice24.co.kr)